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보도자료
> 미디어 광장 > 보도자료

[2018-10-01] 박주선 의원, “외교부 해킹시도 최근 5년간 4만 2천여건”

작성일18-10-01 10:43 조회8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박주선 의원, “외교부 해킹시도 최근 5년간 4만 2천여건”
- 외교부, 사드배치 관련해 중국 해커의 해킹 시도 증가 추정
 
외교부를 대상으로 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시도가 최근 5년간 4만 2천여건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외교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외교부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공격 건수는 총 42,096건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5,171건, 이었던 해킹 및 사이버공격은 2016년 8,482건, 2017년 14,190건으로 급증했으며, 올해의 경우 6월말 현재 5,224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메일계정 탈취시도 및 해킹메일 수신 9,198건(21.9%)로 가장 많았고, 이어 비인가 접근 시도 9,049건(21.5%), 홈페이지 해킹시도 7,275건(17.3%) 순이었다. 해킹에 이용된 IP국가별로는 중국이 16,113건(60.7%)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 3,621건(13.6%), 한국 내부 1,702건(6.4%)가 그 뒤를 이었다.
 
외교부는 이같은 중국의 해킹 건수 증가 이유에 대해 ‘2017년에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한 해킹 시도가 다소 증가하였는 바, 이는 사드배치 관련 3월경부터 시작된 중국 해커의 우리부에 대한 해킹 시도가 증가하였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면서도 ‘해킹의 경우 해커가 여러 해킹 경유지를 거쳐 공격을 시도하고 있어, 정확한 발신지를 파악하기 어려움에 따라 동 국가들로부터의 해킹 건수가 증가했다고 확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박주선 의원은 “외교부와 재외공관은 국가안보에 직결된 각종 정보의 집합소인 만큼 해킹과 사이버공격으로 국가기밀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사전적 예방과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작년 3월, 중국 해커 조직은 한국의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사이버 보복을 예고한 바 있다. <끝>
 
 
 
[첨부] 1. 최근 5년간 유형별 해킹 및 사이버공격 현황
2. 최근 5년간 국가별 해킹 및 사이버공격 현황
3. 중국, 미국, 한국 3개 국가의 해킹 건수 증가 이유 및 분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지역 :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74-1 3층 Tel: 062-227-8115~7 / Fax: 062-225-8115
국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708호 Tel 02-784-5288, 2784 / Fax 02-788-021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