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보도자료
> 미디어 광장 > 보도자료

[2018-10-05] 박주선 의원, “외교관ㆍ관용여권, 개인부주의로 74%이상 분실”

작성일18-10-05 09:18 조회183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박주선 의원, “외교관ㆍ관용여권, 개인부주의로 74%이상 분실”
-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440건 이상 분실.
 
국가의 공적인 업무를 목적으로 해외출장을 갈 경우 공무원 등에게 발급되는 외교관ㆍ관용여권 분실건수가 해마다 평균 440건 이상 분실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외교관여권 167건, 관용여권 2,039건 등 총 2,206건이 분실됐다.
 
연도별로 보면 분실건수는 2014년 445건, 2015년 520건, 2016년 492건, 2017년 467건, 2018년 8월말 기준 282건으로 여전히 외교관ㆍ관용여권 분실사고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분실사유로 중 ‘본인의 실수로 잃어버린 여권’이 무려 74.2%(외교관 107건, 관용 1,592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여권 소지자의 실수가 아닌 ‘도난당하거나 강탈된 여권’은 외교관 47건, 관용 132건으로 전체 건수의 8.1%에 불과했다.
 
박주선 의원은 “본인의 부주의로 외교관 및 관용여권을 분실하는 경우가 전체 분실건수의 74.2%를 차지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라면서, “분실사고율이 줄어들지 않고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외교부가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
 
[첨부] 외교관 및 관용여권 분실 현황(사유별)
 
□ 외교관 및 관용여권 분실 현황(사유별)
구분
2014
2015
2016
2017
2018.8.31
합계
외교관
관용
외교관
관용
외교관
관용
외교관
관용
외교관
관용
외교관
관용
강탈
0
1
1
7
1
0
0
0
0
4
2
12
도난
4
13
9
34
15
22
11
32
6
19
45
120
분실
23
298
15
341
37
346
22
328
10
216
107
1529
기타
2
1
0
7
0
0
0
1
0
1
2
10
행정분실
6
97
4
102
1
70
0
73
0
36
11
378
합계
35
410
29
491
54
438
33
434
16
266
167
203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지역 :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74-1 3층 Tel: 062-227-8115~7 / Fax: 062-225-8115
국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708호 Tel 02-784-5288, 2784 / Fax 02-788-021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