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논평 및 발언록
> 의정활동 > 논평 및 발언록

[2019-11-20] 최고위, 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

작성일19-11-20 11:45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제170차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
(2019.11.20./09:00) 본청 215호
 
▣ 박주선 의원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끝까지 시청했다. 어두운 현실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하고, 답답한 국민에게 그래도 희망을 주지 않겠는가 생각했던 저의 기대가 여지없이 무너졌다. 문 대통령의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볼품없는 삼류 ‘쇼(Show)'에 불과했다. 진행은 엉성했고 답변은 알맹이가 없었다. 국민 입장에서 보면 기대했던 질문은 없었고 대통령의 관련한 답변은 아예 없었다. 국민과의 대화 무용론이 확산되는 안타까운 결과를 자아냈다고 생각한다.

마치 삶은 계란을 먹다가 목에 걸린 듯이 답답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고, 답답함을 넘어 한숨을 쉬지 않을 수 없었다. 원론적이고 추상적 답변으로 일관하고, 독선과 아집의 경연장이 되었다고 평가한다. 겉만 번지르르할 뿐 알맹이가 없고, 국민이 물어도 대답이 없는 쇼였다. 국민이 묻는다는 제목을 비아냥거리는 쇼였다. 속 빈 강정이,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격언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한다.

벌써 문 대통령의 임기가 절반이 지났다는 말이 아니라, 아직도 임기가 절반이나 남아 있다고 하는 국민적 절망 앞에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회와 소통해서 국정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을 해 줄 것을 기대했고 이를 다짐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국회 탓만 되풀이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생각한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현역 각료들을 내년 선거에 대비한 지역 외 출마예정자로 타당 후보들과 가상 대결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만신창이가 된 국정을 수습해야 할 국무위원들, 정부 고위직들을 독려해서 국정을 수습하고 국민의 불만을 해소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어야 할 여당이 국정은 내팽개치고 내년 선거에만 이겨야만 한다는 뻔뻔하고 우스꽝스러운 집착 때문에 이러한 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국민적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도대체 뭘 잘했다고 내년 선거에서 이기겠다는 마음을 먹고 있는지 여당에 묻지 않을 수 없다. 또 정말로 잘한 것이 있고, 대통령 말씀대로 잘했다면, 당당히 내년 선거에 심판받겠다고 나와야 한다. 그러한 자세는 숨기면서 어떻게든 국민의 마음을 속여서 얻어 보고자 이 사람 저 사람 저울질하는 것은 집권당의 옳은 태도도 아니고 비난을 면치 못하는 작태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박주선

지역 : 광주광역시 동구 남문로 774-1 3층 Tel: 062-227-8115~7 / Fax: 062-225-8115
국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708호 Tel 02-784-5288, 2784 / Fax 02-788-021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